임종식 경북교육감, 태풍 피해시설 현장 방문과 긴급지원

정상적인 학교운영과 피해복구에 최선

입력시간 : 2019-10-03 15:40:20 , 최종수정 : 2019-10-03 15:40:20, 이동훈 기자
정상적인 학교운영과 피해복구에 최선
정상적인 학교운영과 피해복구에 최선
정상적인 학교운영과 피해복구에 최선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3일 9시에 도교육청 태풍피해 사고수습본부에서 전진석 부교육감 주재로 제18호 태풍‘미탁’으로 인한 피해 상황 파악과 피해복구를 위한 긴급대책협의회를 가졌다.


‘미탁’은 2일 밤과 3일 새벽사이 영남지역을 통과했으며, 9시 현재 피해상황은 영덕 강구초등학교와 영덕 강구중․정보고등학교, 울진교육지원청 등에 침수 피해가 발생하였고, 울진학생수련원 건물 일부가 파손되는 등의 피해가 있었다.



이에 비상단계를 심각단계로 격상하여 사고수습본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부교육감은 도내 23개 교육지원청 행정지원과장과 재난상황수습을 위한 영상회의를 주재했다. 


이어 도교육청 주요 간부로 구성된 사고수습본부는 긴급대책협의회를 열고 각급 학교의 정상적인 학사 운영과 학생의 안전 확보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4일 의성에서 개최 예정인‘경상북도평생학습박람회’준비는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강구초등학교는 4일 하루 당초 예정된 현장체험학습을 실시하고, 강구중․정보고등학교는 4일 하루 재량휴업일로 지정하여 피해복구를 하고, 월요일인 7일에는 정상운영 될 예정이다. 


임종식 교육감은 3일 오전 현장조사단과 함께 강구초등학교와 강구중․정보고등학교, 울진교육지원청, 울진학생수련원의 피해시설을 방문하여 피해복구에 만전을 기하도록 당부했다. 


앞으로 피해현황을 정밀히 조사하여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예비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Copyrights ⓒ 창직사관학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